[오늘의 부처님 말씀 – 2014-12-15]

“보살은 또 이렇게 생각한다.

‘과거의 부처님이나 보살들이 모든 부처님께 공경하고 공양한 것은,
중생들을 제도하여 영원히 뛰어나오게 하고,
부지런히 닦아 익힌 모든 선근으로 다 회향하면서도 집착한 데가 없다.

물질(색)에 의지하지 않고,
느낌(수)에 집착하지 않고,
생각(상)에 넘어짐이 없고,
행을 짓지 않고,
의식을 취하지 않으며,
여섯 곳(육처)을 떠나 세간법에 물들지 않고 출세간법을 좋아한다.

모든 법이 허공과 같아 온 데가 없고,
불생 불멸하며 진실함이 없고 물든 바가 없음을 알아,
온갖 분별하는 소견을 멀리 떠나 동하지도 않고 흔들리지도 않는다.

잃지도 않고 무너지지도 않고 실제에 머무는데,
상이 없고 상을 떠나 오직 한 모양뿐이다.’

이와 같이 모든 법성에 깊이 들어가 보문 선근을 항상 즐겁게 닦고 행하여 모든 부처님의 대중을 다 본다.

저 과거의 모든 여래께서 선근으로 회향한 것처럼, 나도 이와 같이 회향할 것이다.

이런 법을 알고 이런 법을 증득하며,
이런 법을 의지하여 발심하고 닦아 익히면서 법의 모양을 어기지 않으며,
수행이 허깨비 같고 그림자 같고 물속의 달과 같고 거울 속의 영상과 같아서,
인연이 화합하여 나타난 것임을 알고,
여래의 구경지에 이른다.

보살은 이와 같이 모든 선근으로써 올바르게 회향하고, 청정한 몸과 말과 생각의 업을 성취하여 보살의 자리에 머문다.”

-화엄경-

[오늘의 부처님 말씀 – 2014-12-11]

“보살은 처음 보리심을 발할 때부터 중생들을 섭수하여 닦은 선근을 모두 회향한다.

생사 광야를 아주 떠나 여래의 걸림없는 기쁨을 얻게 하며,
번뇌의 바다에서 뛰어나와 불법의 도를 닦게 하며,
인자한 마음이 가득하고 가엾이 여기는 힘이 광대하여 모든 이들이 청정한 즐거움을 얻게 한다.

선근을 수호하고 불법을 가까이하게 하며,
악마의 경계에서 나와 부처님의 경계에 들어가게 하며,
세간의 씨를 끊고 여래의 종자를 심으며,
삼세의 평등한 법에 머물게 한다.

보살 마하살이 이미 모았고 앞으로 모으고 지금 모은 선근을 이와 같이 모두 회향한다.”

-화엄경-

[오늘의 부처님 말씀 – 2014-12-10]

“보살 마하살은 집에서 살면서 온갖 일을 경영하지만 잠시도 일체지에 대한 생각을 버리지 않는다.

즉, 옷을 입고,
맛있는 음식을 먹고,
약을 먹고,
세수하고 양치하고,
가고 서고 앉고 눕고,
움직이고 말하고 생각하는 등 이런 일을 할 때에도 마음은 항상 일체지의 길에 회향하여 간절히 생각하고 잠시도 버리지 않는다.”

-화엄경-

[오늘의 부처님 말씀 – 2014-12-09]

“보살 마하살이 가진 선근은 큰 서원으로 일으키고 바르게 일으켰으며,
큰 서원으로 모으고 바르게 모았으며,
큰 서원으로 더 자라게 하고 바르게 더 자라게 하여 크고 넓게 하고 구족하고 충만하게 하였다.

보살 마하살은 집에서 처자와 함께 살면서도 잠시도 보리심을 버리지 않으며,
일체지의 경지를 정념으로 생각하여 자신도 제도하고 남도 제도하여 구경에 이르게 하며,
좋은 방편으로 자기 권속을 교화하여 보살의 지혜에 들어가 성숙 해탈케 하며,
비록 함께 있을지라도 집착하는 마음이 없으며,
본래의 대비심으로 집에서 살고 인자한 마음으로 처자에게 수순하지만 보살의 청정한 길에는 장애가 없다.”

-화엄경-

[오늘의 부처님 말씀 – 2014-12-08]

“보살 마하살은 다시 일체 중생에게 회향한다.

원하기를,
일체 중생이 선근이 아무리 적더라도 한 순간에 부처님을 보고 법을 듣고 스님들을 공경하여 저 선근들이 모두 장애를 떠나며,
부처님의 원만함을 생각하고 법의 방편을 생각하고 스님들의 존중함을 생각한다.

부처님을 보고 마음이 청정해지고,
부처님의 법을 얻어 한량없는 덕을 모으고,
모든 신통을 맑게 해서 법에 대한 의심을 버리고 가르침에 의지하여 머물러지이다고 한다.”

-화엄경-

[오늘의 부처님 말씀 – 2014-12-05]

“보살 마하살은 여러 선근으로 부처님께 회향하고 다시 보살에게 회향한다.

원이 채워지지 않는 이는 가득 채워지게 하고,
마음이 맑지 못한이는 청정하게 하고,
바라밀이 만족하지 못한 이는 만족하게 한다.

금강같은 보리심에 편안히 머물며,
일체지에서 물러나지 않으며,
큰 정진을 버리지 않아 보리문인 모든 선근을 수호한다.

중생들이 ‘나’라는 교만을 버리고 보리심을 내게 하며,
소원을 성취하여 모든 보살이 머무는 데에 편안히 머물게 하며,
보살의 밝고 영리한 근성을 얻게 하며,
선근을 닦아 일체지를 증득하도록 한다.”

-화엄경-

[오늘의 부처님 말씀 – 2014-12-03]

“무엇을 보살 마하살의 모든 부처님과 동등한 회향이라 하는가.

보살 마하살은 과거. 현재. 미래의 여러 부처님께서 회향하는 도를 따라 배운다.

회향하는 도를 배울 때 모든 색과 내지 촉. 법이 아름답거나 추함을 보더라도 애증을 내지 않아 마음이 자재하며,
허물이 없어 광대하고 청정하며,
기쁘고 즐거워서 근심 걱정이 없으며,
마음이 부드러워 여러 감관이 상쾌하다.”

-화엄경-

[오늘의 부처님 말씀 – 2014-12-02]

“보살 마하살이 여러 선근으로 이렇게 회향하는 것은, 일체 중생을 제도하여 부처님의 종자를 끊지 않고 악마의 업을 영원히 여의며 일체지의 끝간 데가 없음을 보고 믿고 좋아하여 버리지 않으며,

세간의 경계를 떠나 여러 가지로 물드는 일을 끊기 위해서다.

또 중생들이 청정한 지혜를 얻어 깊은 방편에 들어가며,
생사의 법에서 뛰어나 부처님의 선근을 얻고 온갖 악마의 일을 끊으며,
평등한 인으로 모든 업을 인치며,
발심하여 일체지에 들어가 모든 출세간법을 성취하기 위해서다.

이것이 보살 마하살의 깨뜨릴 수 없는 둘째 회향이다.”

-화엄경-

어가며,
생사의 법에서 뛰어나 부처님의 선근을 얻고 온갖 악마의 일을 끊으며,
평등한 인으로 모든 업을 인치며,
발심하여 일체지에 들어가 모든 출세간법을 성취하기 위해서다.

이것이 보살 마하살의 깨뜨릴 수 없는 둘째 회향이다.”

-화엄경-

[오늘의 부처님 말씀 – 2014-12-01]

“보살은 어리석은 어둠을 떠나 보리심을 이루며,
광명을 열어 보여 청정한 법을 증장하며,
뛰어난 도에 회향하여 여러 행을 갖추며,
청정한 뜻으로 잘 분별하여 모든 법이 마음을 따라 나타난 줄을 안다.

업은 허깨비와 같고,
업보는 영상과 같고,
인연으로 생기는 법은 메아리와 같고,
보살행은 그림자와 같은 줄을 안다.

보살이 이와 같이 생각하여 미혹이 없어졌으므로 모든 법에 어긋나지 않고 업의 인을 깨뜨리지 않으며,
진실을 분명히 보아 잘 회향하며,
법의 자성을 알고 방편의 힘으로 업보를 성취하여 피안에 이르며,
모든 법을 지혜로 살피어 신통의 지혜를 얻고,
모든 업의 선근을 짓는 일 없이 행하면서 마음대로 자재하다.”

-화엄경-

[오늘의 부처님 말씀 – 2014-11-28]

“보살이 한량없는 공덕을 닦는 것은 일체 중생을 성숙시키기 위한 것이니,
물러나지도 않고 쉬는 일도 없고 고달픈 생각도 없다.

집착이 없어 모든 생각을 여의었으며,

의지함이 없어 의지할 바를 아주 끊었으며,

나와 내것을 멀리 여의고 여실한 법인으로 모든 업의 문을 인가하며,

법에 생멸이 없음을 얻어 부처님이 머무시는 데 머물며,

생이 없는 바탕을 살피어 모든 경계를 인가하고,

여러 부처님의 호념으로 발심 회향한다.”

-화엄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