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두에 대하여

화두는 부처님의 가르침이 아닙니다 

청화 큰스님

 화두(話頭)란 것도 어디서 나왔는가 하면, 중국 송나라때 나왔습니다.
화두를 지금 놔야 한다는 당위성이 어디에 있는가를, 우리불자님들도 깊이 생각하십시오.

소홀히 생각할 문제가 아닙니다. 화두를 자기 할아버지가 했다든가,금생에 자기 스승이 했다든가,
또는 전통적으로 우리 종단에서 했다든가 하는 이런저런 이유 때문에,
인습적으로 묵수(墨守)해서 덮어놓고 따라갈 그럴 때가 아닙니다.

지금은 정보화 시대입니다. 정보화 시대는 지적인 정보를 가지고 정사(正邪)를 따져야 합니다.
비판해서 가려야 합니다.
화두라는 것은 중국 송나라때 대혜종고 스님이 비로소 정형화를 시켰습니다.
또 송나라 때도 다 화두를 한 것이 아니라, 대혜종고 스님 일파에서만 화두를 정형화시켜 유도했습니다.
그 당시도 저사(抵死)해서 화두를 반대한 스님네도 많이 있었습니다.

그것이 하나는 화두없이 잠자코 마음을 관조 하자는 조동종의 천동정각(天童正覺)이었고, 또 하나는 기왕에 화두를 할 바에는 아미타불 넉자 화두를 해라 하시고 나선 분은 대혜종고 스님과 같은 시대의 진헐청요(眞歇淸了)스님 이였습니다.

 진헐스님은 기왕에 화두를 할 바에는 아미타불 넉자 화두(四字名號)를 해라, 아미타불이라는 것은 우리 마음의 본래면목이기 때문에 또 우리 마음의 본래 자리를 깨닫는 것이 불교이기 때문에 참선을 하는 것이니까,

기왕에 화두를 할 바에는 의심만 주로 하는쪽이 아니라 부처님을 일백퍼센트 신뢰하는 아미타불 화두를 하라 하면서, 아미타불 화두를 했습니다.

그러다가 송나라를 지나 명나라 때가 되었습니다. 명나라 때는 송나라 때보다 고승이 훨씬 많이 나왔습니다.
바로 화두를 한 그 파에서 많이 나왔습니다. 그런데 그분들은 화두를 반대했습니다.

고승들의 종파는 같은 화두파였는데, 그 분들은 다 화두를 반대했습니다.

 운서주굉(雲捿株宏)스님 감산덕청(敢山德淸)스님
지욱우익(智旭우益)스님 자백진가(紫柏眞可)스님,
이 네분이 명나라 때 사대 고승입니다.
사대 고승이 다 한결같이 염불 쪽에다 역점을 두고서 불교를 창도하신 분이란 말입니다.

 우리 한국에서는 어찌하여 화두 아니면 참선이 아니다 이렇게 되었는가,
그것은 송나라 때가 한국으로 치면 고려 때에 해당합니다.

당시 대혜종고 스님이 이끄는 세력이 제일 강했습니다. 그래서 누구나 법을 배울 때 그 중 세력이 제일 강한쪽에 가서배우려고 하겠지요,

그래서 그 화두하는 쪽에 가서 배워 왔습니다. 그때는 마침 한국은 고려 말엽으로 그후새로운 정치세력인 이씨 조선이 서고, 이조 오백년 동안에는 고려때 불교의 잘못이나, 부패한 과보로 배불(排佛)이라, 유교인들에게 핍박을 당해서 스님들이 도성 안에도 들어가지 못했습니다.

 그런 가운데서 불교가 발전 할수 있겠습니까. 중국은 원나라,명나라,청나라 때 불교가 가장 왕성했습니다.
불행히도 명나라 때 불교가 우리나라에 못들어왔습니다.

 설상가상 으로 일제 강점기 삼십육년간 이나 또 팔일오 해방 이후 한국 전쟁을 거치면서, 부처님의 가르침이 제대로 발전을 못했습니다.

 어떤 스님네는 화두를 한번도 안해보고 화두 아니면 참선이 아니다 고 합니다. 한국 선방의 모습이 다 이렇게 되어있습니다. 선방에서도 화두 아니면 참선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달마스님이 한 것도 아니고,
석가모니가 한 것도 아니고,
육조대사가 한 것도 아니고,

지금 참선의 교과서 같은 육조단경에도 화두란 말은 한마디 없습니다.

덕계 붓다피아 2015년 춘계 삼사 순례 안내

⊙ 일 시 : 4월 19일(일요일)
오전 6시 30분
⊙ 순례 장소 : 강진 무위사 –
강진 남미륵사 –
장흥 보림사

⊙ 동참금 : 사만냥

⊙ 접수문의: 010-사구삼공-2280

※ 출발 시간, 장소는 추후 상세 공지 (현재 부산 충렬사입구6:30 출발,
덕계 붇다피아 법당입구7:00 출발 예정)

– 차량 신청 관계로 사전 접수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오늘의 부처님 말씀 2015-03-17]

“보살이 환희지에 머물러 큰 원을 세우기를,

모든 모살과 함께 생각과 행동이 같으며,
원수와 미운 사람이 따로 없이 착한 일을 쌓으며,
모든 보살이 평등하게 한 가지 일에 관계하고 항상 함께 모여 서로 헤어지지 않는다.

자기 마음대로 모든 여래의 세계와 위력과 지혜를 알며,
뜻대로 되는 신통을 얻어 모든 세계를 두루 다니며,
온갖 모임에 몸을 나타내며,

모든 중생의 나는 곳에 들어가며,
불가사의한 대승을 성취하여 보살행을 닦아지이다고 한다.

광대하기 법계와 같고 끝없기 허공과 같아 미래세가 다하도록 쉬지 않는다.”

-화엄경-

[오늘의 부처님 말씀 – 2015-03-16]

“보살이 환희지에 머물러 큰 원 세우기를,

모든 중생계에서 빛깔 있는 것,
빛깔 없는 것,

생각 있는 것,
생각 없는 것,

알에서 나는 것,
태에서 나는 것,
습기에서 나는 것,
변화하여 나는 것 등 온갖 중생들을 내가 모두 교화하여 부처님 법에 들게 하며,

여러 세간의 나쁜 길을 아주 끊고 지혜의 도에 편안히 머물러지이다고 한다.

광대하기 법계와 같고 끝없기 허공과 같아 미래세가 다하도록 쉬지 않는다.”

-화엄경-

[오늘의 부처님 말씀 -2015-03-13]

“또 이 보살은 온갖 지혜의 자리를 구하고,

여래의 힘과 두려움 없음과 함께하지 않는 법을 구하고,
모든 바라밀과 도를 돕는 법을 구하고,
온갖 아첨과 속임에서 떠나고,
말한 대로 행하고,
항상 진실한 말을 지키고,
여래의 가문을 더럽히지 않고,
보살의 계행을 버리지 않는다.

온갖 지혜의 마음을 내어 태산과 같이 움직이지 않고,
세상의 일을 버리지 않으면서 출세간의 도를 이루고,
보리를 돕는 부분법을 모으되 만족할 줄 모르고,
항상 가장 으뜸가는 뛰어난 도를 구하기 때문이다.

보살이 이와 같은 맑게 다스리는 자리의 법을 성취하는 것을 가리켜 환희지에 안주한다고 말한다.”

-화엄경-

[오늘의 부처님 말씀 2015-03-12]

“또 이 보살은 밤낮으로 착한 일을 하여도 만족할 줄 모르고,

선지식을 가까이하고,
항상 법을 좋아하고,
많이 듣고자 하면서도 만족할 줄 모르고,
법을 들은 대로 바르게 살핀다.

남에게 의존함이 없고,
이익이나 명예나 존경받기를 탐착하지 않고,
일상에 소용되는 물건을 구하지 않고,
보배 같은 마음을 내어도 만족할 줄 모르기 때문이다.”

-화엄경-

[오늘의 부처님 말씀 – 2015-03-11]

“대비로 으뜸을 삼는 이 보살의 광대한 뜻은 무너뜨릴 수 없으며,

점점 부지런히 착한 일을 쌓아 성취한다.

그것은 믿음이 늘기 때문이며,
청정한 믿음이 많기 때문이며,
지혜가 청정하기 때문이며,
믿음이 확고하기 때문이다.

가엾이 여기는 마음을 내기 때문이며,
크게 인자함을 이루기 때문이며,
마음이 고달프지 않기 때문이며,
부끄러움을 알기 때문이며,
부드럽고 온화함을 이루기 때문이며,
부처님이 가르치신 법을 공경하고 존중하기 때문이다.”

-화엄경-

[오늘의 부처님 말씀 2015-03-10]

“보살이 환희지에 이르면 온갖 두려움에서 벗어나게 된다.

왜냐하면, 보살이 ‘나’에 대한 집착에서 떠났기 때문에 내 몸도 아끼지 않는데 하물며 재물이겠는가.

그러므로 살아가는 데 두려움이 없다.

남의 공양을 바라지 않고 모든 중생에게 베풀기만 하므로 나쁜 이름 들을 두려움이 없다.

‘나’에 대한 집착에서 이미 벗어났기 때문에 나의 존재도 없는데 죽음에 대한 두려움이 있겠는가.

자기가 죽더라도 부처님이나 보살을 떠나지 않을 것을 분명히 알기 때문에 악도에 떨어질까 두려워하지 않는다.

내가 좋아하는 것은 그 누구하고도 견줄 수가 없기 때문에 대중의 위력을 두려워할 것이 없다.

보살은 이와 같이 온갖 두려움에서 벗어나 있다.”

-화엄경-

[오늘의 부처님 말씀 – 2015-03-09]

“보살이 이 환희지에 머물러 부처님을 생각하므로 기쁘고,

부처님 법을 생각하므로 기쁘고,
보살을 생각하므로 기쁘고,
보살행을 생각하므로 기쁘다.

청정한 바라밀을 생각하므로 기쁘고,
보살의 자리가 뛰어남을 생각하므로 기쁘고,
깨뜨릴 수 없음을 생각하므로 기쁘고,
여래께서 중생 교화를 생각하므로 기쁘고,
중생들이 이익을 얻는 것을 생각하므로 기쁘고,
모든 여래의 지혜와 방편에 들어감을 생각하므로 기쁘다.”

-화엄경-

말(언설)에 대하여

 

 

말에 대하여

하나. ‘앞’에서 할 수 없는 말이라면, ‘뒤’에서도 하지 마라.
‘앞에서 할 수 있는 말인가 아닌가’는 뒷담화인가 아닌가의 좋은 기준이다.
칭찬에 발이 달렸다면, 험담에는 날개가 달려있으니
상대가 앞에 없더라도 허물은 덮어주고 칭찬은 자주하라.

둘. ‘말’을 독점하면, ‘적’이 많아진다.
‘굿토커(good talker)’를 완성시키는 것은
아이러니하게도 ‘굿리스너(good listener)’가 되는 것이다.
말을 독점하는 사람은 타인을 배려할 줄 모르는 사람이다.
적게 말하고 많이 들어라.
들을수록 내 편이 많아진다.

셋. 목소리의 ‘톤’이 높아질수록 ‘뜻’은 왜곡된다.
목소리가 큰 사람이 이긴다는 말은 옛말이다. 흥분하지 마라.
낮은 톤의 목소리가 힘이 되는 법이다.

넷. ‘귀’를 훔치지 말고 ‘가슴’을 흔드는 말을 해라.
상대방의 귀를 솔깃하게 하는 말보다는
상대에게 정말 필요하면서도 마음에 남는 말을 해라.

다섯. 내가 ‘하고’ 싶어 하는 말보다, 상대방이 ‘듣고’ 싶은 말을 해라.
상대방의 입장에서 말을 하자.

여섯. ‘뻔’한 이야기보다 ‘펀(fun)’한 이야기를 해라.
자신이 하는 말에 스스로가 재미있어야 한다.
‘펀(fun)’한 이야기를 하고 싶다면 스스로 즐겨야 한다.

일곱. 말을 ‘혀’로만 하지 말고, ‘눈’과 ‘표정’으로 말해라.
비언어적 요소는 매우 중요하다.
사람에 대한 이미지는 언어적인 요소보다는
시각적인 요소에 의해 좌우된다.

여덟. 입술의 ’30초’가 마음의 ’30년’이 된다.
학교나 군대, 회사 등 여러 사람들이 관계를 맺는 조직에서
빚어지는 갈등의 가장 큰 원인이 ‘말’이다.
내가 뱉은 말 한마디가
누군가의 인생을 바꾸어 놓을 수 있다는 것을 항상 기억하라.

아홉. ‘혀’를 다스리는 것은 나지만, 내뱉어진 ‘말’은 나를 다스린다.
말은 항상 신중하게 하라.
당신이 뱉은 말은 곧 당신의 그릇과 인격을 나타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