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에 대하여

 

법선 유상영

禪에 대하여

禪이란
밖에서 얻어들은 지식이나
이론으로써가 아니라
자신의 구체적인 체험을 통해
스스로 깨닫는 일이다

객관적으로 이해하는 것이 아니라
직관적으로 파악하는 것
철저한 자기 응시를 통해
자기 안에 잠들어 있는
무한한 창조력을 일깨우는 작업이다

그래서 선을 가리켜
지식이 아니라 체험이라고 했다
이 무한한 창조력이
사랑이라는 온도와 지혜라는 빛으로써

타인을 향해 발휘될 때
선은 일상 속에서 살아 움직인다

선방 안에서만 통하는 선이라면
뒤주 속에 갇힌 것이나 다름없다
뒤주 속에서 살아 나갈 길을 찾아

 

인간의 거리로 뛰쳐 나와야만
비로소 창조적인 기능을 할 수 있다

창백한 좌불은 많아도
살아 움직이는
활불(活佛)이 아쉬운 오늘이다

 

-법정-

                      

 

Bookmark the permalink.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