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부처님 말씀 -2015-07-07]

“해와 달이 때를 따라 나타나 큰 산과 깊은 골짜기에 사사로움 없이 두루 비추듯이,

여래의 지혜도 그와 같아서 온갖 것에 두루 비추고 분별함이 없지만,

중생들의 그릇과 욕망이 같지 않으므로 지혜의 광명도 여러 가지로 다른 것이다.

이것이 여래 몸의 네째 모양이니 보살 마하살은 마땅히 이와 같이 보아야 한다.”

-화엄경-

Bookmark the permalink.

One Response to [오늘의 부처님 말씀 -2015-07-07]

  1. 김박하율 says: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