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부처님 말씀]

“옛날 저의 머리카락은 옻칠처럼 새까만 꿀벌 빛깔과 같았고,
머리끝은 곱슬곱슬했습니다.

지금은 늙어서 머리카락은 삼껍질같이 되었습니다.

진리를 가르치신 붓다의 말씀에는 거짓이 없습니다.” <암바팔리 비구니>

-쿳다까 니까야 <테리가타>-

Bookmark the permalink.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