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부처님 말씀]

“저의 눈은 보석과 같이 윤기도는 검은 감청색으로 서늘하니 길쭉했지만,

지금은 늙어서 희멀거니 빛이 바래 흉하기만 합니다.

진리를 가르치신 붓다의 말씀에는 거짓이 없습니다.

옛날 저의 코는 유연한 봉우리같이 아름다웠지만,

지금은 늙어서 말라 비틀어졌습니다.

진리를 가르치신 붓다의 말씀에는 거짓이 없습니다.” <암바팔리 비구니>

-쿳다까 니까야 <테리가타>-

Bookmark the permalink.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