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부처님 말씀]

“우거진 숲속을 나는 코킬라 새처럼 저는 달콤한 목소리를 가지고 있었지만,

지금은 늙어서 종종 더듬거립니다.

진리를 가르치신 붓다의 말씀에는 거짓이 없습니다.

옛날 저의 목은 잘 갈고 닦은 소라고둥처럼 아름다웠지만,

지금은 늙어서 구부정합니다.

진리를 가르치신 붓다의 말씀에는 거짓이 없습니다.” <암바팔리 비구니>

-쿳다까 니까야 <테리가타>-

Bookmark the permalink.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