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부처님 말씀]

”옛날 저의 몸뚱이는 잘 다듬어진 황금 막대처럼 아름다웠지만,

지금은 늙어서 주름살로 전신이 꺼칠꺼칠합니다.

진리를 가르치신 붓다의 말씀에는 거짓이 없습니다.

옛날 저의 두 발은 솜버선처럼 희고 탱탱했지만,

지금은 늙어서 트고 갈라져 쪼글쪼글합니다.

진리를 가르치신 붓다의 말씀에는 거짓이 없습니다.” <암바팔리 비구니>

-쿳다까 니까야 <테리가타>-

※ 한가위 보름달처럼 마음 풍성한 추석되세요^^

Bookmark the permalink.

댓글 남기기